종합
탑기사
참석률 14%, 정족수 미달로 끝난 자연캠 학생정기총회
2017-04-09

참석률 14%, 정족수 미달로 끝난 자연캠 '학생정기총회'

지난 합동출범식 이후로 자연캠 제44대 EVER 총학생회(회장 김병희ㆍ컴공 12, 이 하 자연캠 총학)는 학생정기총회를 개최했 다. 학생총회란 학생회가 소집할 수 있는 최 고기구로 학기 예산 집행 결과, 인선 보고 등 을 하며 학기의 예산을 수립하고 사업 계획 과 등록금, 시설 문제 등 학생들의 생활에 밀 접한 안건을 처리하는 자리이다. 총회를 통 해 결정된 내용은 앞으로 총학생회가 할 일 을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차지한다. 이번 학생정기총회는 28일 오후 6시 자연 캠 60주년 채플관에서 열렸으며, 3가지 안 건인 △수강신청 제도 개선 △학생회 감사기 구 구축 △학생회비 납부 여부에 따른 차등 적용에 관해 이야기하고, 학우들과 함께 질 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러나 작년 학생총회에 이어 이번 학생 총회도 정족수(定足數)가 미달됐다. 해당 학기 재학생의 1/5이 참석해야 공식적인 총 회로 인정되고 표결 또한 가능하지만, 이날 총회에는 자연캠 전체 학생 수인 6,657명 중 455명의 학우만이 참석해 14%의 참석률을 끝으로 정식 총회로 인정받지 못하고 흐지 부지하게 마무리됐다.
 
 
첫 번째 안건, 변경된 수강신청제도의 개선
첫 번째 안건은 변경된 수강신청제도에 대한 것으로 이번 학생총회를 통해 처음으 로 학우들에게 전달됐다. 이번 수강신청제 도가 바뀐 근본적인 이유는 대학구조개혁 평가 때문이다. 대학구조개혁평가 평가기 준 중, 소규모 강좌비율 항목은 모든 강좌 인 원 수를 평균 내 점수를 내는 방식으로 한 강 좌를 듣는 인원이 적어질수록 높은 점수를 받게 된다. 이 때문에 학교 측은 이번 학기 강좌 인원 수에 제한을 두고 수강신청을 진 행했다. 하지만 문제가 되는 것은 변경된 수 강신청 제도에 대한 안내가 기존에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수강신 청제도 변경을 담당했던 학사지원팀 이영기 계장은 "수강신청 제도를 급하게 변경하면 서 우리부서와 학과 관계자들 간 전달이 미 흡했던것 같다. 학우들을 위해 진행했던 일 인 만큼, 2학기 때는 의견을 받아 개선해 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두 번째 안건, 학생회 감사기구 구축
학생정기총회에서 두 번째로 다뤄진 안건 은 학생회 감사기구 구축에 관한 것이다. 감 시기구 구축은 작년 총학생회 때부터 이야 기됐던 것으로 이번 학생총회에 또다시 다 뤄졌다. 이는 중앙운영위원회에 속해있는 사람 중 16명으로 구성되며, 9명 이상의 학 생에게 같은 내용의 신고가 들어올 경우 신 고 접수 내용을 기반으로 감사하고, 그 결과 를 모든 학우에게 공개하는 제도이다. 신고 방법은 간접적인 전달방법인 총학생회 소통 함에 신고 내용을 적어 제출하는 방법과 직 접적인 방법인 학생복지봉사팀에 제출하는 방법이다. 이번 감사기구 구축이 지난 총학생회 안 건과 다른 점은 지난 총학생회 때는 무작위 로 뽑은 ‘비 학생회’ 출신으로 구성된 인원 들이 학생회비 내역과 공약 이행 사항들을 평가하는 것이었다면, 이번 총회 안건은 ‘학 생회’ 출신으로 구성된 인원들이 신고 내용 에 대해 감사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방식으로 학생회 감사기 구를 운영했던 한 수도권 사립대학에서는 감사기구가 각 단과대 학생회를 상대로 '감 사청탁금'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문 제가 되기도 했다. 이러한 우려에 대해 자연 캠 총학 측은 학생회 인원이 일반 학우들보 다 많은 부분을 자세하게 알고 있기 때문에 더 철저히 감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세 번째 안건, 학생회비 납부 여부에 따른 차등적용
학생정기총회에서 세 번째로 다뤄진 안건 은 총학생회비 납부 여부에 따른 차등적용 에 관한 것이다. 현재 우리대학 총학생회비 는 학과, 학년에 상관없이 한 학기 1만 원으 로 측정되며, 등록금고지서에 등록금내역 과 함께 표시된다. 이번 안건에 따르면 학생 회비를 낸 학생과 내지 않은 학생을 구별해, 중앙운영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전체적인 학 교 행사와 각종 이벤트에서 차등 적용한다 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 익명을 요구한 학우 는 “학생회비가 이벤트, 행사뿐만 아니라 학교생활을 편하게 하는 데 쓰이는 부분도 제대로 홍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14%의 참석률, 그 이유는?
학생총회는 해당 학기 재학생의 1/5이 참 석해야 공식적인 총회로 인정되고, 표결 또 한 가능하다. 그러나 이날 총회는 자연캠 전 체 재학생 수인 6,657명 중 455명의 학우만 이 총회에 참석해 정식 총회로 인정받지 못 한 채 마무리됐다. 작년 학생총회부터 정족 수 미달로 계속해서 안건이 발의되지 못하 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번 학생총회에서 안건이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홍 보가 시급했다. 때문에 자연캠 총학에서는 학생정기총회를 개최하기 전, 안내포스터 와 함께 수시로 팸플렛을 돌렸고, 자연캠 총 학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많은 학우에게 학생총회가 열린다는 것을 알렸다. 하지만 학생총회 당일 참석률은 14%에 그쳤다. 낮은 참석률에 대해 김 회장은 “날 씨 때문에 공대체전이 미뤄지게 돼 결국 학 생총회와 겹치게 되었다. 이 때문에 참석률 이 낮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 익
명을 요구한 학우는 “공대체전과 학생총회 가 겹치는 것 때문에 참석률이 낮을 것을 예 상했다면, 미리 총학생회 측에서 날짜를 조 정했어야 했다. 총회가 끝난 후에 공대 체전 때문에 참석률이 낮았다고 말하는 것은 아 무 의미가 없다. 또한 안건 선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학우들이 정말 문제라 고 생각하는 것, 관심을 가질 만한 것이 무 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지수 기자 food0312@mju.ac.kr

2017-04-09 23:49:23 김지수 food0312@mju.ac.kr
 
지난 하계방학 동안 양캠 시...
우리 대학, 귀주대학교와 학...
재단비리 해결을 위한 전체...
학점이월제, 2012학년도부터...
명대방송국, ‘제4회 MBS 영...
양캠 비상대책위원회, 재단...
차기 등록금심의위원회는 취...
우리대학 문예창작학과, 신...
우리대학 축구부, U리그 개...
우리대학 학우만을 위한 커...
  • 쟾젣湲곗궗蹂닿린
  • 紐낅떊臾몄냼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