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회계,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주영헌 주임